컨텐츠 바로가기

검색검색

현재 위치

  1. 서예도서
  2. 법첩

임서교실(13) - 용문조상기사품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소비자가 10,000원
판매가 9,000원
배송비 3,000원 (4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임서교실(13) - 용문조상기사품 수량증가 수량감소 9000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WISH PRODUCT LIST

임서교실(13) - 용문조상기사품


저자 : 정주상
출판사 : 이화출판사
출판연도 : 2002년 6월 10일
페이지 : 129


■ 河南省의 龍門에 石窟이 조성되기 시작한 것은 太和 18년(494)부터이다.
용문조상기는 그 數를 정확히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다. 淸朝末에 北碑가 각광을 받기 시작하면서 탁본인들에 의하여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는데 북위의 造像記나 墓誌는 北碑南帖論의 舌戰의 불꽃을 따라 斯界에 주목의 대상으로 부각된 것이다. 서체가 전서에서 예서로, 다시 예서에서 해서로 옮겨 가는 과정에서 의사 전달의 매체로서 실용 위주의 것과 장식적인 의지의 것으로 양분되는 어간에 실용과 장식의 요소가 서로 교직되면서 더 한층 미적으로 발전하였다고 볼 수 있는데 이 용문 석굴의 조상기 書品들이 바로 그 의지를 엿보게 해준다. 흔히 용문 조상기의 書를 북방 야만적인 솜씨의 素朴한 것으로 단정하여 임서를 함에 있어서도 거칠게만 쓰면 비슷하다고 오해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북위조상기를 배우는 사람은 북방쪽 사람들의 거칠은 붓놀림이라든가 刻字하는 정 끝의 흔적만 볼 것이 아니라 그 이면에 잠긴 남방문화에의 동경이 스며있음을 간과하지 않기를 바란다. 한편, 북위 조상기의 여러 서품들을 보고 있노라면 구성궁예천명이나 당나라 초기에 완성된 여러 해서의 깍아 놓은 알밤 같은 정돈된 그것과는 다른 어설픈 모습들이 20~21세기의 오늘의 눈에 오히려 애정으로 다가오는 묘미를 느끼게 되거니와 그것을 포착함으로서 創新에로의 밑거름을 삼아주었으면 하는 뜻으로 엮었다.


 

  •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4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 배송 기간 : 1일 ~ 2일
  • 배송 안내 :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카드결제 또는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결제 후 1~2일내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택배사 사정에 따라 배송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상품종류에 따라 발송지연 발생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제주지역은 항공배송비 3000원 추가됩니다. 도서·산간지역의 경우 운송료를 따로 안내 해드리겠습니다.

  • REVIEW

    구매하신 상품의 후기를 남겨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후기쓰기 모두보기

    Q&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문의해 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보기